메뉴닫기

민사

민사소송

개인 사이에 일어나는 사법상의 권리 또는 법률관계에 대한 다툼을 법원이 국가의 재판권에 의하여 법률적·강제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절차를 민사소송이라고 합니다.

민사소송의 절차
원고가 소장을 제출하면 소장 부본을 피고에게 송달합니다. 피고는 소장 부본을 송달 받고 30일 이내에 답변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원고 무변론승소 판결이 선고 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피고가 답변서를 제출하는 경우 본격적인 재판절차가 진행됩니다. 통상 소장 제출 후 3-4개월 후 첫 변론기일이 잡히고, 그 후 약 3~5주 간격으로 변론이 진행됩니다. 변론이 진행되는 동안 양 당사자는 주장 진술, 증거 제출, 증거를 수집하기 위한 각종 사실조회 신청 및 감정 신청 등을 진행하게 됩니다. 쟁점이 모두 정리되는 경우 변론이 종결되고, 통상 변론 종결 후 4~6주후 판결이 선고 됩니다. 소송 진행 중 양 당사자가 조정의사가 있거나, 또는 법원이 직권으로 조정에 회부하는 경우 조정을 통하여 소송이 종결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민사 소송에서의 유의점
재판장 또한 신이 아닌 사람이기에 서로의 주장이 엇갈리는 민사소송에서는 증거에 기초하여 판단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민사 소송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증거의 확보입니다. 당사자 간 작성한 계약서, 송금내역, 통화 녹음 등 확보할 수 있는 자료를 모두 준비하여야 소송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가압류, 가처분 등 보전처분과의 관계

민사소송의 종국적인 목표는 판결을 통한 강제 집행입니다. 판결이 확정되면 집행문을 부여 받아

(1) 상대방에 대한 금전 청구의 경우 집행문을 통해 상대방의 재산을 압류 후 경매, 추심 등을 통하여 금전을 확보하거나
(2) 기타 청구의 경우 등기, 간접 강제 등을 통하여 소송의 목적을 달성합니다.

그러나, 판결은 당사자 간에만 효력이 있기 때문에, 소송 도중 피고가 재산 등을 타인 명의로 이전하는 경우 소송에서 이기더라도 위와 같은 집행이 불가능 하게 됩니다. 따라서, 이와 같은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 가압류, 가처분입니다. 소송 전 또는 소송 진행 중 가압류, 가처분 결정을 받게 되는 경우, 소송 중 피고가 소송목적물을 타인에게 이전하더라도 이와 상관없이 강제집행이 가능하게 됩니다.

재인의 약속

“몰랐다는 말은 법정에서 통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법률사무소 재인은 모든 사건의 승소를 약속드릴 수 없습니다. 그러나 충분히 이길 수 있는 사건에서 잘못된 대응으로 인해 패소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 립니다.

또한, 법률사무소 재인은 단순한 승소만이 목적이 아니라, 실제로 고객에게 필요한 결과를 송을 진행하지 않습니다. 어떤 것이 진정으로 고객을 위하는 길인지 함께 고민하여 가압류, 가처분, 소송, 조정, 합의, 판결 후 강제집행까지 다양한 수단을 고려하여 최선의 해결책을 제시하겠습니다.

민사소송관련 성공사례

목록 보기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맨위로 맨위로